카카오 네이버, 국내 기업 가치 3위 경쟁

카카오

카카오 (Kakao Corp.)는 메신저, 전자 상거래, 모빌리티, 콘텐츠 및 금융을 아우르는 플랫폼 비즈니스에 대한 끝없는 욕구를 가지고 있으며 이제는 한국에서 세 번째로 가치 있는 회사라는 또 다른 이름을 원합니다.

국내 대표 모바일 메신저는 한국인의 일상에 없어서는 안될 다양한 플랫폼 서비스로 국내 기술 분야에서의 입지를 빠르게 확대했으며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붐을 일으켰다.

카지노사이트 제작

카카오의 시장 가치는 광고, 전자 상거래 및 콘텐츠 사업의 견조한 실적과 금년 말 예정된 금융 자회사의 상장에 대한 낙관론에 힘입어

올해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카카오의 주가는 월요일 전자상거래 자회사인 카카오커머스와의 합병 소식에 따라 5.17% 상승한 142,500원(US$126.60)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네이버나 쿠팡처럼요.

카카오의 시가총액은 지난 월요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이어 기술 라이벌인 네이버를 잠시 누르고 한국에서 세 번째로

가치 있는 기업이 되었지만 4위에 머물렀다.

카카오 의 시가총액은 62조8000억원으로 네이버 63조원에 약간 못 미쳤다.

국내 2위 플랫폼 사업자 모두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붐으로 자동차, 배터리, 바이오 등 기존의 기존 산업을 능가하는

시가총액을 보았지만, 카카오는 공격적인 확장으로 경쟁사인 네이버보다 빠른 속도로 성장했습니다. 전략은 투자자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받았습니다.

카카오 주가는 올해 80% 이상 급등해 네이버(32.3%)를 크게 웃돌았다.

네이버는 국내 6위, 카카오는 2020년 말 기준 9위였다.

이베스트증권의 성종화 애널리스트는 “양사의 주가는 광고 중심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넘어

전자상거래, 콘텐츠, 핀테크 등 다른 플랫폼 사업으로 성공적으로 확장하면서 상승했다”고 말했다.”카카오의 성장은 투자자들이 인터넷 전용 은행에 대한 공격적인 진출에 베팅하고 다른 플랫폼 비즈니스 및 다가오는 IPO에 베팅하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에 네이버를 앞질렀습니다.”

국내 2위 플랫폼 사업자들은 한때 포털의 네이버, 메신저의 카카오 등 각자의 경쟁 분야에 머무르는 데 만족했지만 이제는 전자상거래, 모바일 결제, 콘텐츠, 금융 등 다방면에서 경쟁하고 있다.

카카오는 기존 금융 플랫폼을 활용하기 위해 자체 보험 사업을 시작하는 데도 눈을 뜬다.

시장에서는 카카오의 신규 플랫폼 사업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과 자회사 IPO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 랠리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뱅크는 지난 4월 서울증권거래소에 IPO 예비승인을 신청했고 올해 말 코스피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증권정보

황승택 연구원은 “카카오는 전자상거래, 광고, 콘텐츠 전반에 걸친 펀더멘털이 개선되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 결제와 모빌리티 사업이 올해 턴어라운드할 것으로 보여 투자심리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하나금융투자에서 밝혔다.